Studio News, S/S 19







Spring-Summer, 2019
Seojong

no ego ego trip, 2019








Installation view @ Reprospective show
Sungkok Art Museum, Seoul
May-June 2019

Alun-Alun Kidul Yogyakarta Tempat Nongkrong Gratis Dan Asyik

https://www.njogja.co.id/wisata-unik/alun-alun-kidul-yogyakarta/

Nov. 2019
Yogyakarta

Aspirin tower, 2008

@ OH, BABY I LIKE IT RAW, Stadthaus Museum Lichtenberg, Berlin

@ Auto focus 
photos by 이종명

Giant Mortadella

Jan. 2017
Rome

Colorful Houses



Nov. 2019
Yogyakarta

Common center

June 2014
Mullae, Seoul

E, 2018


Installation view @ 생생화화 生生化化 2018  헤어날 없는 : Hard-boiled & Toxic
경기도미술관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Dec. 2018 - Mar. 2019
Installation view @ Reprospective show
Sungkok Art Museum, Seoul
May-June 2019

Sad and Useless





Dec. 2016
Seoul

Inbum Lee 이인범

Aug. 2014
Aukeland
June 2015
Paris

Swiss Bakery

Nov. 2019

LA CHATELAINE, 2009

L 100 x l 100 xH 105cm
papier mache, plastic, acrystal, foamboard


@ the solo show_Survival of the Shitest
3 bis f, lieu d'art contemporain
Aix-en-Provence
26th Mar.-22th Apr. 2009 

KIAF,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with Gallery Shilla
18 - 22 Sep. 2009
Coex, Seoul

french sports people

Oct. 2018
Seoul

Electronic cafe, 1988

Electronic cafe by ahn sang-soo and nuri gum,
1988, Seoul
reproducted by hyeong joo lee at seoul museum of art 

2016.12.13 -2017.02.19
photo by gureumbi

Cereal miller, 2018


Leigh Bowery 1961-1994







UT2L(You take too long), 2019


Calligraphy (UT2L) acronym of, and SMS lingo (You take too long), 2019, 43x174 cm, ink on paper, scroll


Calligraphy (UT2L) acronym of, and SMS lingo (You take too long), 2019, 59x82 cm, ink on paper, scroll

Acceptance 수용, 2012

■ 제    목 : 『(불)가능한 풍경 (Im)Possible Landscape』
■ 기    간 : 2012. 11. 8(목) ~ 2013. 2. 3(일)
■ 장    소 : 삼성미술관 플라토
■ 참여작가 : 강홍구, 공성훈,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김동연
              김범, 김소라, 김홍주, 문범, 오용석, 이기봉
              이불, 이세현, 정서영

김나영+그레고리마스, Acceptance
'Acceptance'는 플라토 옥외공간을 위해 제작된 장소 특정적 설치작품으로, 눈에 띄지 않고 설치가 어려운 공간의 조건들을 제목 그대로 ‘수용’하고 이에 따른 풍경의 의미를 모색한 작업이다. 밝은 형광등 불빛으로 ‘PERFECT’라 쓴 글자들은 어둡고 비좁은 설치공간을‘완벽한’이란 단어로 새로운 풍경으로 탈바꿈시키고자 한 작품의 의도를 담고 있다. 또한 작가는 오늘날 도심을 가득 메운 네온사인을 연상시키는 작품의 불빛을 통해 경제와 소비의 현대적 사회 풍경을 드러냄과 동시에 그 동안 미술사에서 이상화된 ‘완벽한’ 풍경이 현대사회에서 더 이상 존재하는가 의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