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May 2011
Seoul

Banyan Tree

Nov. 2019
Jogyakarta

Panic Buying





via facebook
Mar. 2020

깜짝식당 Surprise Restaurant

Dec. 2018
Seoul

Pipe smoker

Feb. 2009
Incheon
Nov. 2014
Paris

La Jolla

San Diego
Feb. 2014

INDULGE ME MAUVE! & INDULGE ME SAPGREEN!, 2009


INDULGE ME MAUVE!
H 23 x l15 x L 15  +  L 39 x l 35 x H 15cm
Snoopy Figure, plastic, acrystal

INDULGE ME SAPGREEN!

H 27 x 18 diamètre (pied: H 27 x 28, 5cm) 
Snoopy Figure, plastic, acrystal

@ Survival of the shitest, 2009



Brown Hanger, 2011


40x72x22cm
옷걸이, 금속, 채색 paint on wooden hanger, metal
Installation view @ That's Right, Brown!
the group show COUNTDOWN, Culture Station Seoul 284, Seoul
2011

Installation view @ The Fluxus is on the Floor, or the Floor is on the Fluxus ? 플럭서스가 플로어에 놓였는가 또는 플로어가 플럭서스 위에 놓여있는가,  at the group show 러닝머신LEARNING MACHINENam June Paik Art Center, Yongin
27 June -16 Oct. 2013
Installation view @ Reprospective show

Sungkok Art Museum, Seoul

May-June 2019

Akira






May 2005
Kyoto

공동체를 껴안은 세라믹_세라믹스 코뮌

`세라믹스 코뮌전’ 국내외 작가 19개 팀 전시
흔히 도자기로만 인식되는 세라믹을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이인범 상명대 교수가 기획한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의 ‘세라믹스 코뮌’전은 세라믹예술(도예)을 통해 행복한 사회공동체(코뮌)를 향한 작가들의 꿈을 제시하려 한다. 엄정순, 안준철, 김나영& 그레고리 마스, 앰버 진스버그&조지프 마드리갈 등 15명의 국내외 작가와 4개 팀이 삶의 가치 등에 주목한 세라믹 작업들을 내놓았다.
앰버 진스버그와 조지프 마드리갈의 공동작업이 눈길을 끈다. 테라코타 폭탄 안에 야생초 씨앗을 넣어 평화와 생명을 퍼트리는 <밀가루 프로젝트>다. 작가 엄정순씨와 시각장애우 교육사업을 벌여온 사단법인 ‘우리들의 눈’은 <장님 코끼리 만지기 프로젝트>(사진)를 통해 시각장애인들이 만지고 떠올린 코끼리 형상을 빚어낸 세라믹 작품들을 보여준다. 
서울 종로구 화동 우리들의 눈 갤러리와 상명대 미술관에서도 함께 전시중이다.
한겨레 신문 정상영 기자 2012-02-19
원문보기: 

Steve McQueen

May 2005
Kyoto

Brass Dog, 2010



photos by 이종명

Alice (in wonderland), 2010



Ceramic, plastic
18x37x16cm

Found Golden Turd

May 2014
Tokyo

Golden Turd, 2000

WHAT TO DO WHEN NOTHING HAPPENS ANY LONGER, 2001
GAK, Bremen

CAFE, 2002
Insa Art Space, Korea Arts Council, Seoul

언문일치 Mind the Gap, 2005
Seoul


(de)zentral, Neuer Kunstverein Giessen
2006
studio, 2003
Hagen


Auto-focus, 2009

Berlin Friedrichstrasse, 2012
@ Playtime
Seoul

Very Blue

@ show title: 생화화生生化化 2018 Hard-boiled & Toxic
Dec 11, 2018 - Mar 10, 2019
경기도 미술관, Ansan
work title: We Know Where Blue Live, 2018
Dec. 2018

Statement for Hit and Run

“사건의 연속”을 위한 디자인 / Design for “Spiral of Events”
Flyer: 부조화의 지진대 A seismic zone of incongruities
by Dr. Sytze Steenstra

경기창작센터에서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에게 제작해준 기존의 인쇄물 위에 한 번 더 인쇄를 해 다시 활용
Reused the existing copies of Nayoungim & Gregory Maass’ printed matters used in the Gyeonggi Creation Center.

Designed by 신동혁 Donghyeok Shin
June 2011
Seoul



via http://hit-run-seoul.org

Dr. Sytze Steenstra 싯쩌 스틴스트라의 글 " A seismic zone of incongruities" 에서


김나영과 Maass 작품은 구성 요소 의 폭넓은 틈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것들은 협곡과 으로 벌집이 되어발견된 대상들, 기억하기 쉬운 구, 바보 은 말장난만화나게 의적인 추함뭉툭한 패러디들로 이루어진 대단히 불안정한 도시 풍경의 진대를 구성한다.
일반 대중에게 전체적인 짜임새는 쓰레기만을 기고 머릿속에서 사라져갈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들은 신이 지금까지 보아온 수없이 은 형편없는 TV쇼고, 영화들을 고 있다는 인상을 다. 그리고 당신은 그것들이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리고 이들은 네오다다, 플럭서스와 아트를 상당히 알고, 이들에 기반을 두는 것으로 보이며, 컨셉과 미니멀 사이에서 빠르게 움직인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형식과 무의미를 구별 지으며, 바보스러움과 추함 사이의 은 틈이 넓어지고 있다는 것, 실재는 단지 시될 이라는 것, 당신의 기심이 점 깊어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
아마도 당신은 어린 시절, 당신이 그릴 수 있는 어떤 것 보다도 만화가  실해 보였으므로 그 그리기를 기했던 그 간을 경험할 수도 있다.
아마도 당신은 사람들이 기의 경험을 말하는 대신에 전에  영화나 TV 로그램의 줄거리를 하는 파티에 갈 수도 있다.

이 작품들은 이런 순간들에 관해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처럼 보인다.

A seismic zone of incongruities

The installations and drawings by Gregory Maass and Nayoungim documented in this book consist mostly of widening gaps between the constituent parts. They form a seismic zone, riddled with ravines and fissures, eminently unstable cityscapes of found objects, catchy remarks, dumb puns, cartoons, gleefully deliberate ugliness, blunt parody. To the untrained eye, there is very little to keep the whole shebang from falling in over your head, leaving only rubbish. But the installations give the appearance of knowing that you've seen as many bad television shows as they have, and as many commercials, and as many films, and you know that they know, and they know that you know that they know. And they appear to know, and secretly build on a good deal of, say, Neo-Dada and Fluxus and Pop Art, and they have zapped from Concept to Minimal and back, and all that has taught them to keep their formlessness apart from their meaninglessness, making sure that the chasm between the dumb and the ugly is widening, that the real is only suggested, and that your curiosity is getting involved. Perhaps you have been through a moment, as a child in school, when you gave up drawing because cartoons always looked more convincing than anything you yourself could draw. Perhaps you have been to parties where people would tell you the plot of films and television programmes they had seen the other day, instead of telling from their own experience. This art seems to be willing to talk about such moments.

from "Conceptual Cartoons in Suggestion City"
written by Sytze Steenstra

flyer
publised by GCC
Oct.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