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지 스페이스 1998-2008-2018 :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









쌈지스페이스 개관 20주년 전시
1998년 개관, 2008년 폐관
그리고 2018년.
2000년대 한국현대미술을 선도했던 한국의 대안공간이 탄생 20주년을 맞는 2018년. 여전히 유효한 젊은 대안문화의 지속가능성을 제안합니다.


2018. 9. 14 - 9. 26
돈의문박물관마을(서울 종로구 송월길 2)

참여작가
고낙범, 고승욱, 구동희, 구민자, 권경환, 권세진, 김나영&그레고리마스, 김인배, 김홍석, 박미나, 박용석, 박준범, 박찬경, 백현진, 성낙영(나키온), 성낙희, 성민화, 안상수, 양혜규, 오인환, 옥정호, 유현미, 이불, 이수경, 이슬기, 이은새, 이은실, 이주요, 이형구, 손동현, 송상희, 신창용, 장영혜, 정서영, 정연두, 정은영, 조습, 최두수, 최정화, 플라잉시티(전용석), 데비 한, 함경아, 함양아, 홍순명, 황세준, 잭슨홍, Sasa[44]


Sep. 2018
Seoul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