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대형 우주 이미지 전시 'NASA 기록'

우주과학활동을 통해 우리는 무엇을 얻었을까. 우주를 정복하기 위한 과정을 담은 사진들이 대거 공개된다.
일민미술관(관장 김태령)은 2015년의 첫 전시로 미항공우주국(NASA)에서 공개한 우주 관련 이미지 77점과 현대 미술가 총 7팀의 작품 30점 등 총 107점을 선보이는 '우주생활 - NASA 기록 이미지들'을 5월17일까지 개최한다.
기계비평가 이영준 계원예술대학교수의 기획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NASA 기록 이미지를 통해 우주에 대한 다양한 관념을 살펴보는 국내 최초의 대형 우주 이미지 전시다.
전시되는 우주 관련 이미지는 NASA가 1958년 설립 된 이후 우주과학활동 과정에서 남긴 방대한 이미지 가운데 엄선한 작품들로 꾸며진다. 우주를 실재의 영역으로 끌어내리기 위해 오랜 시간 연구했던 20세기 인류의 숭고한 염원이 담겨있다.
엄선 된 NASA이미지는 지구, 태양계의 모습은 물론, 허블 망원경으로 촬영한 머나 먼 우주의 사진, 로켓을 쏘아 올리기 위한 설계, 인간 생활의 극한을 상정한 갖가지 실험까지 인류가 우주라는 광활한 시공간을 인식하기 위해 시도한 노력의 궤적이자 결과물들이다.
NASA 기록이미지와 함께 이번 전시에는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듀오), 김홍석, 김상길 등의 현대미술작가 7명의 작품도 선보인다. 이들은 서로 다른 방식으로 과학과 기술에 대해 다루고 있다.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듀오)는 나무로 된 인공위성, '헨릭입센위성'을 제작했다. 이 작동하지 않는 위성은 실체는 직접 볼 수 없고 관념만 존재하는 인류의 '우주생활'을 암시한다.
사진작가 김상길의 'Accession Number'시리즈는 NASA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은 사진들을 최대한 크게 확대하고, 색을 다시 입히는 등 인고의 과정을 거쳐 작품화했다.
이 외에도 퍼포먼스, 설치물 등 개념적 성격이 강한 김홍석, 맨드라미 연작으로 잘 알려진 김지원, 낡고 오래된 아파트 연작으로 주목을 받은 회화 작가 정재호, 조선소와 발전소, 석유화학공장 등 웅장한 산업현장의 풍경을 카메라에 담고 있는 사진작가 조춘만, 그래픽 툴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드로잉부터 입체까지 다양한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는 박아람이 '우주생활'전에 참여한다.
전시 기획자 이영준은 "우주생활이란 우주라는 덧없는 시공간에 대한 실제적 감각을 지니고 살아가는 것, 즉, 환상의 온도를 낮추고 과학적 감각을 유지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일민미술관은 우주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강연 프로그램, '우주와 인간, 그 사이의 생활'을 마련했다. 국내 저명한 물리학자, 평생을 로켓 엔지니어링에 헌신한 엔지니어, 우주와 인간을 인식하는 방법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제시하는 미학자, SF 하위 문화를 중심으로 대중문화에 표상된 우주를 설명하는 문화평론가까지 다채로운 강연자로 구성된다.
http://www.hellodd.com/news/article.html?no=52268
김지영기자

Sapporo Tenjin-yama Art Studio_B





Aug. 2017
Sapporo

Kill the Cake

Mar. 2015
Paldang

Parking Lot


Seojong
Oct. 2017

Paper Satellite, 2005






Installation view @ Daegu Photo Biennale
Photos by Young June Lee
Paper Satellite
pencil on paper
30x25x21cm
2005
(related to Henrik Ibsen´s Satellite, 2005)

Supercomputer Drawinx @ Science of Photography





Daegu Photo Biennale '사진의 과학'Curated by Young June Lee
Exhibition design by Kim Kim Gallery

Photos by Young June Lee
Sep. 2012
Daegu

화가 민정기

Sep. 2017
Seojong

포옹(1981)

fall asleep

Oct. 2017
Seojong

Return of Freud

Oct. 2017
Seojong

광주 디자인비엔날레 2017



Oct. 2017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563274617070767&set=pcb.1563274903737405&type=3&theater

Souvenir from the World's Most Dangerous Border

via instagram 우주만물
Sep. 2017
Seoul

Bartha Residence

Mures, Romania
April 2009

99 여성 미술제 : 팥쥐들의 행진

역사속의 팥쥐와 21세기 팥쥐가 한자리에

작년 가을 극장가를 떠들석하게 했던 영화 ‘처녀들의 저녁식사’는 배우들의 거침없는 성담론과 정사 장면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이 영화가 관객들로 하여금 큰 반향을 일으켰던 것은 기존의 남성의 시각에서 다룬 에로티즘 영화와 달리 여성의 입장에서 여성이 말하는 성과 섹슈얼리티를 표현했기 때문이다. 여성의, 여성을 위한, 여성의 의한 또 하나의 저녁식사가 예술의 전당에서 차려진다. 바로 오는 27일까지 개최되는 여성 미술제가 그것.
페미니스트 예술단체인 여성문화예술기획이 문화관광부와 문화예술진흥원의 후원을 얻어 예술의 전당 미술관에서 여는 이번 미술제는 ‘팥쥐들의 행진’이란 제목으로 기획되었다.
개최 취지에 대해 윤석남 미술제 운영위원장은 “한국 여성미술의 지나온 발자취를 살펴보고 앞으로의 향방을 가늠해 보는 회고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미술제이다”라고 강조한다. 특히 가부장적 질서 속에서 팥쥐로 비춰지는 여성 작가들의 현실을 풍자적으로 은유하기 위해 ‘팥쥐’라는 부제가 붙여졌다고 한다.
이번 미술제는 1부 역사전 ‘역사속의 팥쥐’와 2부 주제전 ‘21세기 팥쥐’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 여성미술의 역사를 더듬어 보는 역사전은 지상전과 회고전으로 나뉘는데 지상전에서는 조선시대와 근대 1920∼1950년 대의 여성화단을 소개하며 여성미술의 태동과 발전과정을 살펴본다. 이어 회고전에서는 여성으로서 미술가의 길을 꾸준히 걸어갔던 여성 화가들의 회고를 통해 여성미술의 모더니즘과 현실을 소개하고 있다. 2부 주제전은 현단계 페미니즘 미술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예고하는 작업을 조명한다. 작품들은 ‘여성의 감수성, 여성과 생태, 섹스와 젠더, 제식과 놀이, 집 속 미디어’ 등 5개 주제로 전시되며 큐레이터들이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주제전의 큐레이터를 맡고 있는 임정희 전시기획위원은 “조선시대 여류화가들의 질곡과 90년대 페미니스트 화단의 움직임을 비교해서 본다면 좋은 관람이 될 것 같다”고 감상 포인트를 설명한다. 페미니즘 미술의 전개와 함께 한국 여성미술의 새로운 장이 펼쳐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여성 미술의 역사를 뒤돌아보고 현황을 점검하는 이번 미술제가 페미니즘이라는 화두 속에 단지 여성과 미술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와 문화를 아우르는 움직임의 시발이 되길 기대한다.  
<손하수 기자> 저작권자 © 중대신문 



<99 여성 미술제 : 팥쥐들의 행진> 열려… 페미니즘 관련 작품 총망라


成宇濟 기자
이땅 사람들이 ‘페미니즘’이라는 용어에 주목한 이후, 그것은 장르를 불문하고 여성 작가들에게 작품으로 풀어내야 하는 공통의 화두로 떠올랐다. 남성적 시각이 지배하는 사회문화적 지형에서 여성적 시각을 갖는다는 것이 자기 정체성 찾기와 다름없기 때문이다. 개별 차원에서 진행되던 그 작업들은 90년대 들어 하나의 지류를 형성했고, 90년대 말에 이르러서는 새로운 세기의 문화적 대안으로까지 부각되고 있다.
<99>(9월4~27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은 여성 미술의 역사와 현재를 들여다보고, 미래의 모습을 예감하는 대규모 전시회이다. 여성으로서 예술 행위 자체가 쉽게 용인되지 않았던 조선 시대에서부터 여성 미술이 태동한 근대, 모더니즘이 풍미한 60년대 이후, 그리고 페미니즘에 눈을 뜨기 시작한 80년대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여성주의와 관련한 작품을 총망라했다.
이 전시회에서 주목할 점은 ‘팥쥐들의 행진’이라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견고한 남성주의·가부장 질서에서 ‘팥쥐’로 비친 여성 작가들이 지녀온 주체 의식이다. 페미니즘을 의식했든 그렇지 않았든, 여성 작가들은 예나 지금이나 여성 고유의 시각과 정체성을 고스란히 예술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홍희 전시기획위원장은 페미니즘 미술을 ‘일시적 유행이나 사조가 아니라, 여성과 여성 미술이 타자로 각인되는 성차별 문화에 대한 인식론적 비판이다’라고 정의한다. 실존 의식을 갖고 정체성을 문제삼는 여성 작가라면 누구든 페미니즘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는 얘기이다.
전시는 ‘역사 속의 팥쥐전’(역사전)과 ‘21세기 팥쥐전’(주제전) 두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역사전에서는 ‘조선 시대와 근대’ ‘여성 미술과 모더니즘’ ‘여성 미술과 현실’이 집중 조명되고, 주제전에서는 ‘여성의 감수성’ ‘여성과 생태’ ‘섹스와 젠더’ ‘제식과 놀이’ ‘집 속의 미디어’를 주제로 한 작품이 나온다. 역사전에서는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옛 작품들을 새롭게 들여다볼 수 있으며, 주제전에서는 지금·여기에서 보이는 여성 미술의 다양성과 차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역사전에는 도록 또는 작품을 통해 신사임당에서 박래현·천경자를 거쳐 80년대 미술운동의 성과가 나와 있고, 주제전에는 김수자 양주혜 안성금 이불 이윰 등 중견·신인 들이 함께 참여했다. 전시 기간에 여성영화제 같은 딸린 행사가 열린다.
ⓒ 시사저널(http://www.sisapress.com) 

Sep. 1999
Seoul

Musee de l'homme





Nov. 2015
Paris

Work on Work Office

Aug. 2011
via facebook

Sep. 2012
Seoul

Busan 2016


Aug. 2016

Vintage glass jars from Busan


Dec. 2016
Seojong

Wit Knits '80's




http://dangerousminds.net/comments/hilarious_cringeworthy_knitted_sweaters_of_the_1980s

Full Moon

Feb. 2011
Ansan

Year-end party @ Studio Baan


Dec. 2010
Seoul

Atelier 3 bis f

Feb. 2009 
Aix-en-Provence

2017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개막

 



https://brunch.co.kr/@hitchwill/927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2358281#c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