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무서운 아이들_SSamzie Space

2000년대 한국현대미술의 대표적인 대안공간이었던 쌈지스페이스의 개관 20주년 전시인 <쌈지스페이스 1998-2008-2018: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이 2018년 9월 14일부터 9월 26일까지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개최됩니다. 본 전시는 1998년에 개관하여 2008년에 폐관한 쌈지스페이스의 10년간의 활동을 통해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의 한국현대미술을 정리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여전히 유효한 젊은 대안문화의 지속가능성을 제안합니다.

쌈지스페이스 퍼포먼스 SSamzie Space Performance

일시: 2018년 9월 14일 금요일 저녁 7-8시
장소: 돈의문 박물관마을 마당
아티스트: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




쌈지스페이스의 레지던시와 전시에 참여했던 400여명에 이르는 작가들 중 한국현대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40여명 작가의 작품들을 전시합니다. 전시작품들은 그들의 다양한 시도와 실험, 그리고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탄생한 90년대 말 2000년대 초반의 작품들로, 쌈지컬렉션의 작품들이 본 전시를 통해 오랜만에 공개됩니다. 쌈지스페이스의 주요작가들의 당시작업들을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초기작들을 살펴봅니다.

참여작가
고낙범 고승욱 구동희 구민자 권경환 김나영 & 그레고리마스 김인배 김홍석 박미나 박용석 박준범 박찬경 백현진 성낙영(나키온) 성낙희 성민화 안상수 양혜규 오인환 옥정호 유현미 이불 이수경 이은실 이주요 이형구 송상희 신창용 장영혜 정서영 정연두 정은영 조습 최두수 최정화 플라잉시티 데비 한 함경아 함양아 홍순명 황세준 잭슨홍 Sasa[44]

https://ssamziespace2018.modoo.at/?link=8kvvtb8q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