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이유의 장미_순정만화의 전설

이케다 리요코가 슈테판 츠바이크(1881~1942)가 1932년에 발표한 평전인 마리 앙투아네트 - 어느 평범한 여자의 초상에서 몇몇 캐릭터의 특징 만을 따서 만든 순정만화. 줄여서 '베르바라(ベルばら)'라고도 부른다. 잡지 마가렛에 1972년부터 1973년까지 연재를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