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라시즘의 몇 가지 모티브에 관하여

두드림
유운성

고함 : 잔상 After-Image
화해불가 Fiction For Film (김태용)
꿈처럼 흐르는 '프리즈마' <프리즈마>(2013)의 임철민 감독 인터뷰 (인터뷰: 홍철기)
활자의 전이―잔상(afterimage) 이후의 이미지로서의 시/매체 (이이체)

돌아봄
변재규 <사진 측량>: 볼 수 있는 것과 볼 수 없는 것 (방혜진)
연극이 기억해 줄 수 있는 것: <언젠가> (김해주)

말세움
더글라시즘의 몇 가지 모티브에 관하여 (이상길)
흐름을 넘어선 영화 비평 (크리스 후지와라, 김보년 옮김)
[연재] 뤼미에르 은하의 가장자리에서 Part.2 : 고유명으로서의 이미지와 아트갤러리로서의 영화관 (中) (유운성)

BOOKEND 
독일 지식인들은 왜 그렇게 나쁜 문체로 글을 쓰는가 (발터 벤야민, 조효원 옮김)










『인문예술잡지 F』는 복합문화공간 문지문화원 사이(www.saii.or.kr)가 간행하는 계간지(1월, 4월, 7월, 10월)로 2011년 9월에 창간되었습니다. 인문학은 동시대의 예술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예술과 어떠한 영향을 주고받고 있는가? 예술은 스스로를 갱신하기 위해 예술의 외부에서 다양한 현실과 접속하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예술로부터 많은 것들을 빚져온 인문학은 동시대 예술을 너무 외면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이런 의문에서 출발한 『인문예술잡지 F』는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과 비평가들이 모여 동시대 예술을 이야기하기 위해 만든 잡지입니다.
About Magazine F
Magazine F is a quarterly that is published by the Moonji Cultural Institute SAII (www.saii.or.kr). It started its publication on the 1st of September in 2011. How do the disciplines of humanities see and communicate with the contemporary arts?Magazine F is that which started for answering this question through co-operation of scholars and critics in various fields.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