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의 공화국 Republic of the Two

전시명:  2의 공화국 Republic of the Two
  서울시 종로구 동숭길 3, 아르코미술관
  : 2013 7 18 ~ 2013 9 1 (월요일 휴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
  더 바인더스(박경린+조주리 큐레이토리얼 팀)

참여작가/협업장르
-페레이라 건축(최성희+로랑 페레이라)
김장 프랙티스!!(김민경+장윤주)
곤잘레스 인터내셔널(구민자+윤사비)
Betabüro(Rob Martin Murphy+Valli Lakshmanan)
SWBK (이석우+송봉규)
&(방자영+이윤준)
에브리웨어(방현우+허윤실)
Plan B(김태윤+윤지현+류한길)
엑소네모(Kensuke Sembo+Yae Akaiwa)
워크온워크(박재용+장혜진)
코이노니아(김기호하시가미 모모코)
잭슨홍(잭슨홍+홍승표)
킴킴 갤러리(김나영+그레고리 마스)



오프닝 리셉션 
2013.07.18() 6:00 pm 
아르코미술관 1층 스페이스 필룩스
공연:시계태엽오렌지(김태윤)x류호건+디제잉파티(오준식)

작가들간의 대화 
2013.07.25() 3:00 pm 
아르코미술관 1층 스페이스 필룩스 

2인 협업 워크숍
2013.8.2(),8.9(),8.17(),8.24(), 1:00-3:00pm
아르코미술관 2층 아카이브,3층 세미나실

*예약 및 문의: arkoartcenter.or.kr에서 추후 확인

전시연계교육_랜덤 콜라보
2013.8.17(), 8.24()_13:00-15:00(120)
아르코미술관 3층 세미나실
참가비:5000
*예약 및 문의: arkoartcenter.or.kr에서 추후 확인


<2 lang="JA" span="">의 공화국>는 크게 5개의 소주제로 작가군을 나누어 진행한다각각의 주제는 수식과 다이어그램으로 상징화되어 있다.

 '1+1 = 1²공유된 믿음과 가치‘, 1+1 = 3 : 3의 화학적 결합‘, 1+1 = ? : 예측 불가의 폭발적 마주침‘, 1² +1 = : N개의 인공 위성과 교신‘, 1+1 =1: 창조적 분열의 이중기표‘라는 소제목 아래 각 작가들을 분류하였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임의로 분류된 것이며 각각의 작가들은 다섯 특징을 모두 공유하거나몇 가지 공통된 특징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또한, 1+1의 조합으로 만들어진 하나의 팀이 또 다른 1+1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팀과 협업을 이루어 또 다른 1+1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이 협업의 조합은 끊임없이 변화하며 새로운 조합으로 진화해 나간다


1 2는 인류가 이해한 최초의 수 개념이다보통 1은 창조적 작업을 이끄는 남성적 형태로 사회집단 속의 자기 자신이자삶과 죽음을 마주한 자기만의 고독을 지칭한다 1의 의미는 홀로 서있는살아있는 단 하나의 존재로 현대미술의 역사에서 창조적 개인의 신화를 환기시킨다.
반면 2는 남성과 여성의 분명한 이중성인체의 확연한 대칭에 상응한다나아가 2는 대립상보분리경쟁갈등 혹은 반목의 상징이기도 하다그러므로 2는 삶과 죽음선과 악진실과 거짓 등의 관념에서도 나타난다고대와 현대의 구조주의적 언어의 틀과 표기법에는 그런 원초적 구분의 분명한 흔적들이 담겨있다.

 1는 음양마주함상보대립을 지나 창조에 이르는 본체이다부모친구동료부부라이벌 모두 2의 구조를 근간으로 한 가장 기본적인 사회적 모듈이다혼자가 아닌 여럿이 모여 콜렉티브Collective를 이루어 창조적 모멘텀을 지속시키려는 모델은 특히 현대 예술과 대중문화에서 두드러지는 현상이다존 레논과 오노 요코수전 손탁과 애니 리보비츠와 같은 지적 파트너에서부터 G 드래곤과 테디프로엔자 슐러와 같은 창작 파트너알랭 드 보통과 정이현소피 파인즈와 슬라보예 지젝과 같이 협업을 위해 임시적으로 구축된 협업 모델에 이르기까지혼자였다면 상상하기 힘들었을 ‘함께 만들기/쓰기’를 통해 현대 예술의 지형도에 흥미로운 무늬와 굴곡을 새겨가고 있다.

본 전시를 통해현대 미술에서 두드러지는 2인 협업 제제의 창작 방식을 유형화하여 살펴보고 그 내밀한 과정을 섬세하게 조명하고자 한다따라서 최종 완성형의 작품을 병렬적으로 구성하여 제시하는 방식 보다는 작품 창작 과정을 공유할 수 있도록 작가 인터뷰와 도큐멘테이션 등의 자료를 풍부하게 구성하여 보여주고자 한다본 전시에 회화와 같은 전통 장르뿐만 아니라 건축패션디자인큐레이팅 이니셔티브실험음악미디어아트출판소셜 디자인 등 다양한 범주를 가로지르며 활동하는 국내외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본 전시 외에 오프닝 공연아티스트 간의 대화 등의 행사들을 작가들과 협력 기획하여 전시의도를 충실하게 전달심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